【V-리그】 11월10일 한국전력 vs 삼성화재

포인트랭킹
홈 > 경기분석 > 스포츠 분석
스포츠 분석

【V-리그】 11월10일 한국전력 vs 삼성화재

윈티비 0 3204

 f27032f8190b7197b44326d53a349f6d_1668034629_699.jpg

한국전력은 직전경기(11/5) 원정에서 대한항공 상대로 2-3(20:25, 25:18, 20:25, 25:13, 7:15) 패배를 기록했으며 이전경기(11/2) 홈에서 현대캐피탈 상대로 0-3(23:25, 21:25, 19:25) 패배를 기록했다. 3연패 흐름 속에 시즌 1승3패 성적. 대한항공 상대로는 타이스(32득점, 55.81%)가 5경기 연속 55% 이상의 공격 성공률을 기록하며 분전했지만 1세트에만 12개 범실을 쏟아내며 불안한 출발을 보였고 나머지 선수들의 지원이 부족했던 경기. 21.79%의 낮은 리시브 효율성이 그쳤던 탓에 하이볼 공격의 시도가 많아졌고 새롭게 영입한 하승우 세터는 토스도 흔들렸으며 교체 투입 된 김광국 세터는 낮은 블로킹의 약점이 상대에게 집중 표적이 되었던 상황. 또한, 블로킹(9-11), 서브에이스(8-9), 범실(30-25) 싸움에서 모두 밀렸던 패배의 내용.



삼성화재는 직전경기(11/4) 홈에서 OK저축은행 상대로 1-3(18:25, 25:23, 17:25, 23:25) 패배를 기록했으며 이전경기(11/1) 원정에서 대한항공 상대로 0-3(12-25, 23:25, 21:25) 패배를 기록했다. 시즌 4패 성적. OK저축은행 상대로는 드래프트 1순위로 영입한 이크바이리(34득점, 61.22%)를 제외하고는 두 자리수 득점을 기록한 선수가 더 이상 나오지 않았고 상대 보다 범실이 10객 더 많았던 경기. 선발 출전한 노재욱 세터가 2,4세트를 좋았지만 1세트와 3세트는 토스가 흔들렸고 14명의 선수를 기용하며 분위기 전환에 나섰지만 역부족이였던 상황. 또한, 블로킹(7-4) 대결에서 우위를 보였지만 범실과 서브(5-3) 싸움에서 밀렸고 이상욱, 안지원 리베로가 리시브에서 팀의 중심을 잡아주지 못한 패배의 내용.



삼성화재는 이크바이리가 3세트 후반 부터는 페이스가 떨어지는 모습을 연속해서 보여주고 있고 토종 윙스파이커 자원들이 세트별 냉탕과 온탕을 오가는 기복을 보여주고 있다. 또한, 랠리 상황에서 세터가 첫 번째 터치를 가져가면 누군가가 와서 토스를 해줘야 하는데 리베로와 미들블로커 선수들의 이단연결이 부정확한 모습. 한국전력 승리 가능성을 추천 한다.



핸디캡=>승


언더&오버 =>오버


 

0 Comments